본문 바로가기

Inside Neighbor / lifestyle

  • 기사
  • 이미지

왕실의 선택

왕실의 이야기와 시대상이 고스란히 도자기 속에 흐른다.

2018.01.18

5억원을 훌쩍 넘는 이 도자기의 정체는? “엘리제궁 침실에 향을 피우기 위한 도구로 처음 오더됐죠.” 루이 15세의 애첩인 마담 드 퐁파두르를 상징하는 핑크와 프랑스를 뜻하는 배 모양, 무엇보다 순금으로 이루어진 우아한 도자기는 세브르 제품이다. 세브르는 270년간 왕가와 부호의 사랑을 받은프랑스 왕실의 도자기 브랜드로, 프랑스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장인 120여 명에 의해 17~18세기 양식 그대로 도자기를 만든다. 마리 앙투아네트가 잔디밭을 거닐며 즐기던 초콜릿 잔, 티포트 등 왕실의 이야기와 시대상이 고스란히 도자기 속에 흐른다. 에르미트에서만 독점 판매한다.  

What do you think?
좋아요

TAGS 에르미트,세브르,프랑스 왕실 도자기

CREDIT Editor 설미현 Photo 에르미트 출처 THE NEIGHBOR

연관 컨텐츠

이전 다음

Film

film 더보기

EVENT

이벤트

애독자 엽서

한국 최초의 하이클래스 멤버십 매거진 Neighbor광고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