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nside Neighbor / lifestyle

  • 기사
  • 이미지

왜 빛이었나

이반 나바로. 그의 작품은 빛이 지배적이다.

2018.04.09

1 Webeatme, 2016, Courtesy the Artist, Photo by Thelma Garcia 

2 Nada(Ello Dira), 2013 

3 Murio La Verdad, 2013, Neon, Wood, Paint, Timer, Mirror, One-way Mirror and Electric Energy, Courtesy the Artist and Galerie Daniel Templon, Photo by Thelma Garcia

 

칠레 출신의 설치 미술가 이반 나바로. 그의 작품은 빛이 지배적이다. 옐로, 레드, 그린 등 생생한 색상들이 화면을 압도적으로 이끌고 있으니. 왜 빛이었을까. 이는 작가의 뿌리에서 유추할 수 있다. 1972년생인 작가는 아우구스토 피노체트의 잔인한 군사 독재 아래 성장했고, 어두운 역사와 그 속에서 지키고자 했던 자유와 진실, 희망에 대한 그의 갈망은 ‘빛’으로 드러난다. 형광등, 네온 등 화려한 빛과 거울을 통한 반사, 소리와 움직임이 복합적으로 어우러진다. 4월 20일부터 5월 27일까지 갤러리현대에서 펼쳐질 개인전 <The Moon in the Water>는 빛과 소리와 문자가 어우러진 설치 작품 17점을 선보인다. 사각, 삼각, 원형의 각기 다른 3개의 거울에 글자가 투명하게 보이도록 제작한 ‘Vanity’ 시리즈, 소리와 언어 사이 지각의 모호성을 시각적으로 표현한 ‘Drum’ 등 당신의 감각을 자극할 공감각의 세계가 펼쳐진다. 왜 빛이었는지, 답은 더욱 명쾌해진다.

 

 

 

 

 

더네이버, 전시, <The Moon in the Water>

 

What do you think?
좋아요

TAGS 이반 나바로,개인전,갤러리현대,빛 전시

CREDIT Editor 설미현 Photo PR 출처 THE NEIGHBOR

Film

film 더보기

애독자 엽서

한국 최초의 하이클래스 멤버십 매거진 Neighbor광고문의
네이버 포스트에서 만나는 <더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