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r&Tech

  • 기사
  • 이미지

엄청난 조롱을 받은 토요타

We Like 흥미로운 스타일링과 무난한 핸들링 We Don’t Like 부족한 편의장비와 떨어지는 실용성

2018.02.14

C-HR을 SUV로 인정해야 하는지를 두고 끝없는 논쟁이 펼쳐졌다. 심지어 우리는 C-HR을 ‘올해의 차’ 경쟁자로 구분해야 하는지 토요타에 문의도 했다. 하지만 토요타는 SUV라고 단언했다.

매켄지는 이에 동의하지 않았다. “상술이에요. C-HR은 어떤 차를 SUV라고 불러야 하는지를 깨닫게 해줄 뿐이죠.” C-HR은 코롤라 세단보다 최저지상고가 20밀리미터 낮다. 아울러 SUV를 규정하는 EPA의 5개 기준 중 3개를 충족하지 못한다(최저지상고, 주행지상고, 접근각). 네 번째 기준인 램프각은 제원표에 기재되지도 않았다. 하지만 C-HR은 이 기준도 충족시키지 못할 것이다. 게다가 C-HR은 미국에서 앞바퀴굴림 모델만 출시된다. 이런 구성은 오프로드 평가에서 문제를 일으켰다. 험로를 달리지 못하고 계속 멈춰버렸다. 

판정단은 도로 주행에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느려터진 파워트레인은 엄청난 조롱을 받았다. 뒷좌석은 동굴 같고 루프라인 근처에 붙인, 손톱을 부러뜨릴 것 같은 손잡이로만 문을 열 수 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애프터마켓 제품처럼 보이고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지 않는다. 밀레니얼 세대를 대상으로 출시된 차라고는 생각하기 어려울 정도다. 

물론 독특한 스타일링, 재미있는 핸들링, 다이아몬드 모양의 발랄한 인테리어에 대한 좋은 이야기도 있었다. 하지만 미국 이외에서는 네바퀴굴림 시스템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현대적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장착된다는 사실은 C-HR의 부족한 성능과 실용성, 기능 등을 더 짜증스럽게 만들었다. 실망스러운 참가자였다. Scott Evans

 

 

레이아웃 앞 엔진, FWD, 5인승, 5도어 해치백 엔진/변속기 직렬 4기통 2.0ℓ DOHC 16밸브/CVT 공차중량(앞/뒤 무게배분) 1491kg(60/40%) 휠베이스 2639mm 길이×너비×높이 4348×1796×1564mm CO₂ 배출량 191g/km

 

 

 

 

모터트렌드, 자동차, 2018년 올해의 SUV

 

What do you think?
좋아요

TAGS Toyota C-HR,C-HR,토요타 C-HR,2018년 올해의 SUV,수입 suv

CREDIT Editor <MotorTrend>Editor Photo <MotorTrend>Staff 출처 MOTOR TREND

Film

film 더보기
SUBSCRIBE
  • 메인페이지
  • PlayBoy Korea
  • MOTOR TREND
  • neighbor
  • 東方流行 China

RSS KAYA SCHOOL OF MAGAZINE

Copyright Kayamedia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