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Style

  • 기사
  • 이미지

맛있는 독서

책을 읽다 보면 책 속의 그 집이 궁금해진다

2017.10.16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라고 한다. 하지만 나는 동의하지 않는다. 책을 읽기 좋은 계절이 아니기 때문이다. 오히려 집 밖으로 나가기 좋은 계절이다. 기온은 적당하고 햇볕은 따사롭다. 선선한 바람까지 함께하는데 어떻게 방바닥에 배를 깔고 책만 읽을 수 있겠는가. 설령 억지로 책 한 권을 꺼내 읽는다 해도 내용은 들어오지 않고 책에 언급된 장소나 음식에만 눈이 간다. 소설가 성석제의 산문집 <소풍>에 수록된 수필 ‘가을낮 마법의 길에서’를 보면 그가 등단하기도 전에 방문한 강화도의 한 ‘비빔국수집’이 등장한다. 터미널 근처에 있어 그가 강화도에 도착해서 곱빼기 한 그릇, 떠날 때 곱빼기 한 그릇을 먹은 곳이다. 비록 지금은 강화 버스터미널이 철거돼 작가가 먹었던 그 장소에서 비빔국수를 맛볼 수는 없지만 원래 있던 곳에서 조금만 걸으면 깨끗하게 변한 ‘비빔국수집’을 만날 수 있다. 이름도 이젠 ‘강화국수’로 바뀌었다.
강화국수에 가면 꼭 비빔국수를 시켜야 한다. 물론 곱빼기다. 곱빼기라고 해봤자 보통보다 500원밖에 비싸지 않은데 양은 정말 곱절이다. 이 집의 대표 메뉴이기도 하지만 조금은 다른 방식으로 비빔국수를 즐길 수 있기 때문에 양은 좀 있는 게 좋다. 멸치로 우려낸 육수와 함께 내놓는 비빔국수는 김치와 고춧가루, 약간의 양념을 넣고 그 위에 설탕과 파, 깨, 김을 듬뿍 올렸다. 재료 조합이 맛의 균형을 깨지 않고 적당함을 유지한다. 비빔국수라고 해서 달고 자극적이지 않다. 오히려 담백하고 수더분한 맛인데, 한번 들었던 젓가락을 놓기 어려운 정도다. 비빔국수가 반 정도 남았을 때 옆에 있는 멸치 육수를 그대로 비빔국수에 투하해 흥건한 비빔잔치국수로 만들어 먹는 게 이 집만의 특징이다. 비빔국수와 잔치국수의 중간 맛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그보단 새롭다. 먹어본 사람만이 안다. 비빔국수도 잔치국수도, 그렇다고 그 중간 맛도 아니다. 
허기진 배를 채웠으면 제주도 해안도로를 돌 듯 강화도 해안도로를 달려보자. 넉넉히 두 시간이면 돌 수 있는 코스다. 강화의 가을은 성석제 작가가 ‘유난히 의젓하고 황홀한 것’이라 비유할 정도로 경치와 날씨가 눈부시다. 길 한쪽에는 아직 녹색 옷을 벗지 못한 들판이, 다른 한쪽에는 바람에 휘날리는 코스모스가 자신들을 뽐낸다. 컨버터블과 함께라면 더 좋겠지만 창문만 열어도 강화의 가을을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다. 해안도로 중간중간에 고인돌과 돈대, 갯벌, 절도 나오니 볼거리도 다양하다. 딱 한 곳을 추천한다면 일몰 때의 동막해변이다. 갯벌 위로 떨어지는 해의 모습이 바다 위에 떨어지는 것만큼 숨 막힌다. 아름다운 퇴장이다. 해안도로를 타고 계속 달리다 보면 원래 그 자리에 돌아온다. 그리고 또 비빔국수. 비빔국수 한 그릇에 성석제의 소설을 역으로 기억해냈다. 돌아가 그의 책을 다시금 읽어야겠다. 맞다.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다

 

강화국수는 수정국수라는 상호로 문을 연 지 60년이나 된 집이다. 비빔국수의 반은 비벼 먹고 나머지는 멸치 육수를 부어 먹는 게 이 집만의 특징이다. 맛? 그뤠잇!

위치 인천 강화군 강화읍 동문안길 7
문의 032-933-7337
영업시간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30분까지(일요일은 휴무)

 

 

 

 

모터트렌드, 독서, 맛집

 

What do you think?
좋아요

TAGS 강화국수,맛집 정보,강화도,수정국수,비빔국수,드라이브,맛집

CREDIT Editor 김선관 Photo 박남규 출처 MOTOR TREND

Film

film 더보기
SUBSCRIBE
  • 메인페이지
  • PlayBoy Korea
  • MOTOR TREND
  • neighbor
  • 東方流行 China

RSS KAYA SCHOOL OF MAGAZINE

Copyright Kayamedia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