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Style

  • 기사
  • 이미지

콘셉트가 관건이다

하루가 멀다 하고 오픈하는 카페, 레스토랑에서 눈에 띄는 두 곳

2017.07.21

섹션 A
이태원의 새로운 파인다이닝 공간. 투스카니 전통과 오리엔탈 모더니즘이 결합된 컨템퍼러리 이탤리언 다이닝, 섹션 A다. 원래 이곳은 비트윈이 있던 자리로, 인테리어 디자이너 김치호의 손을 거쳐 두 가지 테마의 공간으로 변신했다. 그 하나가 섹션 A, 다른 하나가 바로 옆의 ‘피자무쪼’다. 콘셉트에선 섹션 A가 단연 끌린다. 피렌체의 유일한 미쉐린 3스타 셰프인 비토리오 코치가 이끄는 섹션 A는 오후 5시에 오픈한다. 제대로 된 다이닝을 선보이겠다는 셰프의 의지다. 그가 이탈리아에서 직접 씨앗을 가져와 재배한 제철 유기농 야채와 생면 핸드메이드 파스타, 여기에 고추장, 막걸리 등 한국의 로컬 재료를 이용해 그만의 색깔 있는 요리를 선보인다. 깐깐하다고? 그만큼 예술적이고, 맛있다.

 

 

샐러드영
청담동에 오픈한 샐러드영. 이름만 봐도 연상되듯, 프리미엄 샐러드 카페다. 그 테마는 ‘Young & Slow Life’로 젊어지는 샐러드, 건강하고 맛있는 샐러드를 지향한다. 그렇다고 다이어트식은 아니다. 샐러드영은 가벼운 식사가 아닌 건강한 한 끼 식사로서의 샐러드를 제공한다. 채소의 영양소를 그대로 살리면서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 르꼬르동블루 출신의 메인 셰프가 그 방법을 제안한다. 그릴드 닭가슴살과 쿠스쿠스, 렌틸콩 등 14가지 토핑이 가미된 ‘그레이트영’, 문어, 훈제연어 등 7가지 샐러드 메뉴를 기호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커스텀영’ 샐러드가 시그너처다. 수프, 요구르트, 클렌징 주스 등도 함께다. 

 

 더네이버, 뉴콘셉트, 카페, 레스토랑

What do you think?
좋아요

TAGS 뉴콘셉트,카페,레스토랑,섹션 A,샐러드영

CREDIT Editor 설미현 Photo PR 출처 THE NEIGHBOR

Film

film 더보기
SUBSCRIBE
  • 메인페이지
  • PlayBoy Korea
  • MOTOR TREND
  • neighbor
  • 東方流行 China

RSS KAYA SCHOOL OF MAGAZINE

Copyright Kayamedia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