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shion

  • 기사
  • 이미지

미술관으로 간 패션

더욱 패셔너블한 여름을 보내고 싶다면

2017.06.07

서울의 여름은 그 어느 때보다 패셔너블할 전망이다. 샤넬과 루이 비통, 두 빅 패션 하우스가 서울에서 대규모 전시를 개최하기 때문. 샤넬은 6월 23일부터 7월 19일까지 한남동에 위치한 디뮤지엄에서 <마드모아젤 프리베> 전시를 열 예정이다. 지난 2015년 10월 런던에서 열린 전시를 런던에 이어 서울에 진행하는 것. 샤넬이 창조한 세계와 그 영감의 여정을 엿볼 수 있으며, 이번 전시에서는 샤넬 고유의 독창적인 작업 과정도 들여다볼 수 있다. 칼 라거펠트가 재창조한 오트 쿠튀르는 물론, 향수와 하이 주얼리 컬렉션의 리에디션 작품 등 마드무아젤 샤넬의 대표적 창작물을 모두 만날 수 있는 전시다. 한편 루이 비통은 6월 8일부터 8월 27일까지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루이 비통>전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최한다. 패션 전시의 대가인 큐레이터 올리비에 사이야르가 전시를 기획했으며, 루이 비통의 초창기 주역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만들어가는 이들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형식의 전시가 될 예정이다. 두 전시 모두 무료 입장이 가능하니, 더욱 패셔너블한 여름을 보내고 싶다면 체크할 것. PWJ

 

 

더네이버, 패션, 루이비통

What do you think?
좋아요

TAGS 여름 패션,디뮤지엄,마드모아젤 프리베,전시,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샤넬 전시,루이 비통 전시

CREDIT Editor 박원정 Photo PR 출처 THE NEIGHBOR

Film

film 더보기
SUBSCRIBE
  • 메인페이지
  • PlayBoy Korea
  • MOTOR TREND
  • neighbor
  • 東方流行 China

RSS KAYA SCHOOL OF MAGAZINE

Copyright Kayamedia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