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shion

  • 기사
  • 이미지

우아한 발끝

디올의 마법

2017.03.27

디올 역사상 최초의 여성 디자이너로 첫 번째 컬렉션을 선보인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 그의 시선으로 디올 하우스의 전설적인 룩들이 새롭게 태어났다. 특유의 우아한 실루엣, 다양한 소재의 매치, 디올의 이름을 활용한 언어 유희까지 담아낸 흥미로운 아이템을 만날 수 있다. S/S 컬렉션 슈즈인 슬링백에도 ‘쟈디올(J’ADIOR)’을 새겼는데, 로고를 활용했음에도 클래식하고 우아한 자태는 그대로다. 점성술에 관심이 컸던 무슈 디올이 행운의 상징이라 여긴 별 모티프를 레더솔 부분에 숨겨놓은 위트를 찾는 재미도 크다. 

 

디올, 슈즈, 2017s/s

What do you think?
좋아요

TAGS 디올 슈즈,디올,구두,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S/S 컬렉션 슈즈,쟈디올

CREDIT Editor 박원정 Photo 김도윤 출처 THE NEIGHBOR

Film

film 더보기
SUBSCRIBE
  • 메인페이지
  • PlayBoy Korea
  • MOTOR TREND
  • neighbor
  • 東方流行 China

RSS KAYA SCHOOL OF MAGAZINE

Copyright Kayamedia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