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Style

  • 기사
  • 이미지

태양과 섞인 바다

아뜰리에 에르메스의 첫 전시 <무엇을?-영원을.>. 프랑스 작가 사단 아피프가 ‘영원’을 주제로 넘실거리는 바다와 부서지는 태양, 그리고 아름다운 시와 노래를 선사한다.

2016.05.18

 

아뜰리에 에르메스의 2016년 첫 전시 <무엇을?-영원을. Quoi? - L’Eternité.>이 5월 10일부터 7월 10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는 최근 베를린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는 프랑스 작가 사단 아피프(Saadane Afif)의 국내 첫 개인전이다. 사단 아피프는 2004년부터 ‘예술적 협업(artistic collaboration)’ 또는 ‘예술적 위임(artistic delegation)’이라는 독자적 방법론을 제안, 지속해온 작가다. 예술적 협업이란 작가의 기존 작업과 그 작업에 대한 제3자의 창작을 더해 새 작업을 이어가는 방식으로, 2004년 동료 작가인 릴리 레이노-드와(Lili Reynaud-Dewar)에게 자신의 작업과 관련한 노랫말을 요청하고, 자신의 작품과 함께 전시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 아뜰리에 에르메스의 전시 <무엇을?-영원을.>도 여러 예술적 요소가 순환하고 확장된 작업이다. 그 시작은 랭보의 시 ‘영원(L’Eternité)’을 떠올리며 열었던 사단 아피프의 2009년 개인전 <피드백 Feedback: Blue Time vs. Suspense>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영원’은 다음과 같다.
그것을 되찾았도다. / 무엇을? – 영원을. / 그것은 태양과 섞인 / 바다.
2009년 전시는 다시 2013년으로 이어졌다. 사단 아피프는 2013년 퍼포먼스 <블루 타임, 블루 타임, 블루 타임 Blue Time, Blue Time, Blue Time>에서, 2009년 모형으로만 제시한 무대를 실제로 구현하기 위해 태양과 햇빛을 그린 대형 현수막을 만들었다. 그러던 중 다시 한번 ‘영원’을 떠올렸고, 바로 다음 작업을 시작했다. 대형 현수막을 21조각으로 자른 뒤 바다 사진을 흑백으로 전사한 플렉시글라스(유리처럼 투명한 합성 수지)와 겹쳐 새로운 작업을 완성한 것이다. 햇빛의 파편과 바다가 포개진 모습은 ‘영원’의 한 구절인 ‘태양과 섞인 바다’의 모습이었다. 그리고 2016년 그는 한 번 더 예술적 협업을 통한 의미의 확장을 위해 태양과 바다, ‘영원’에 대한 노랫말을 동료에게 의뢰했다. 이것은 사단 아피프의 새 프로젝트에 대한 동료 작가의 예술적·창의적 주석인 동시에 동료 작가 각자가 제안하는 독립적 텍스트·예술 작업이기도 하다. 이 노랫말은 시구인 ‘태양과 섞인 바다’를 표현한 이미지·사진 작업 21점과 함께 전시장에 공개된다.

 

 

What do you think?
좋아요

TAGS neighbor,네이버,아뜰리에,에르메스,전시,프랑스,작가,사단 아피프,시,노래

CREDIT Editor khs Photo neighbor 출처 THE NEIGHBOR

Film

film 더보기
SUBSCRIBE
  • 메인페이지
  • MOTOR TREND
  • neighbor
  • 東方流行 China

RSS KAYA SCHOOL OF MAGAZINE

Copyright Kayamedia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