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r&Tech

  • 기사
  • 이미지

PEUGEOT 308 GT

308 GT는 재미와 편안함, 효율을 모두 아우르는 뜨끈한 해치백이다

2016.03.30

 

질주 본능
단단한 하체와 강력한 토크, 부족하지 않은 출력은 자꾸만 길에 나서고 싶게 한다. 다만, 변속기는 마음 같지 않다.

 

 

GT란 두 글자가 자동차 이름에 들어가면 그냥 잘 달리겠거니 생각하면 된다. 사람 이름으로 치면 ‘김탄환’ 씨나 ‘이번개’ 씨쯤 되니까 말이다. 닛산 GT-R이나 메르세데스 AMG GT, 벤틀리 컨티넨탈 GT 등의 이름도 괜히 지어진 게 아니다. 물론 명문화된 자격이 있는 건 아니다. 적어도 부끄럽진 않아야 GT란 이름을 붙인다.


푸조는 308의 고성능 모델에 GT와 GTI란 이름을 붙였다. GT 엔진은 두 종류다. 205마력을 발휘하는 1.6리터 가솔린과 180마력을 내는 2.0리터 디젤이다. GTI도 두 종류다. 배기량은 1.6리터로 같은 가솔린 엔진인데 출력을 달리해 250마력짜리와 270마력짜리로 구분했다. GTI는 모터스포츠 명문인 푸조 스포츠에서 섀시 튜닝부터 직접 새로 했다고 한다.


하지만 국내에 들어온 유일한 308 GT인 2.0리터 디젤 모델은 푸조 스포츠의 손길이 직접 닿진 않았다. 308의 고성능 모델 GT와 GTI 4종류 중 유일한 자동변속기 모델이기도 하다. 나머지 셋은 오직 6단 수동변속기만 제공된다. 다만 제원표상으로는 성능과 효율을 모두 누릴 수 있는 유일한 모델로 보인다. 일상을 함께해도 그리 부담스럽지 않은 고성능 차다.


시승차는 빨갰다. 궁극의 빨강(Ultimate Red)이라는데 예쁘다. 308 GT와 잘 어울린다. 실내는 고급 스포츠카처럼 꾸몄다. 구성은 그대로인데 소재와 장식을 달리했다. 곳곳에 붉은색 스티치를 넣었다. 운전대 하단엔 양각된 GT 로고도 번쩍인다. 지름이 35센티미터 정도밖에 안 되는 운전대라 더욱 스포티해 보인다. 그 밖에 앞차와의 거리를 고려해 알아서 속도를 조절하는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충돌 경고 시스템, 비상제동 시스템 같은 고급 옵션도 추가됐다.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은 정지까지 지원하진 않는다. 그리고 앞차와의 간격을 시간 단위로 조절한다. 계기반 설정창에 1.0s, 1.5s 하는 식으로 표시되는 게 독특하다. 그런데 이게 자꾸 해제된다. 시승차만의 문제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어느 정도 진행하다가 이내 ‘크루즈 컨트롤이 중단됐으니 직접 제어하세요(Cruise control paused. Take over control)’라는 메시지가 떴다.


시동 버튼은 변속기 레버 뒤편에 있다. 누르면 카랑카랑한 소리가 들린다. 308 GT가 품은 180마력, 40.8kg·m짜리 2.0리터 디젤엔진이다. 스포츠 버튼을 누르면 음역대가 한 옥타브는 낮아지고 정제된다. 그러면서도 날카로워진다. 스피커로 내보내는 소리다. 외부에선 들을 수 없다. 소리만으로도 즐겁다. 마치 진짜 고성능 스포츠카에 올라탄 기분이다.


가속페달 반응은 예민하다. 작은 움직임도 놓치지 않는다. 스포츠 모드가 아니어도 그렇다. 페달을 누르고 떼는 만큼 순간순간 스로틀을 열고 닫는다. 계기반상 레드존은 5000rpm부터다. 하지만 변속은 급가속 중이라도 4500rpm에 미치지 못해 이뤄진다. 1단에서 2단으로 넘어갈 때는 4000rpm 전에, 그다음부터는 4000rpm을 조금 넘기면서 단을 올린다. 가속감은 시원하다.  0→시속 100킬로미터 공식 가속 시간이 8.4초라고 적혀 있다. 체감은 이보다 빠르게 느껴진다. 40.8kg·m에 이르는 토크의 박력 때문이겠다.


자연스럽게 가속하는 동안엔 변속도 빠르고 부드럽다. 하지만 일상적이지 않은 상황에는 종종 아쉬울 때가 있다. 특히 감속하다가 다시 가속할 때는 제대로 변속하지 못하고 허둥대는 경우가 있다. EAT6 변속기는 매번 그랬던 것 같은데 운전 쾌감을 추구하는 GT에서는 그 점이 좀 더 부각됐다. 사실 코너를 공략하는 동안에도 몇 번 그랬다. 제동을 강하게 걸고 코너에 진입한 뒤 다시 가속페달을 밟으니 변속기가 멍하다. 그러면 코너를 도는데 잠시 동안 동력 전달이 끊겨버린 상태가 된다. 당연히 원심력의 영향도 더 커진다. 그래도 코너를 돌아나가는 게 즐거워 애써 감내하면서 탔다. 경쾌한 움직임 덕이었다. 특히 뒤쪽이 그렇다. 앞에서 묵직하게 잘 버텨나가면 뒤쪽은 이를 가볍게 따라온다. 하지만 코너에서 속도를 많이 높이면 가벼운 뒤쪽이 바깥쪽으로 슬쩍 밀린다. 그래도 이내 제자리로 잘 따라붙긴 한다.


고속 안정성도 좋다. 단단한 서스펜션으로 바닥을 차분히 누르고 잘 달려준다. 서스펜션은 일반 308보다 1센티미터 낮게 세팅됐다. 속도를 쭉쭉 밀어 올려도 편하다. 승차감도 피곤하지 않고 제어도 불안하지 않단 얘기다. 이름에 걸맞게 장거리를 고속으로 운행하는 GT(Grand Tourer)의 성향도 느껴진다. 본격 GT카들과 비하긴 어렵겠지만 동급에선 꽤 괜찮은 수준이다. 연비도 항속 운행하면 리터당 17~18킬로미터는 쉽게 볼 수 있다.


전체적으로 보면 308 GT는 극한의 쾌감보다는 적당한 수준의 재미와 편안함, 효율을 모두 아우르는 모델이다. 거의 매일 운행해야 하는 사람이 운전 재미도 함께 느끼고 싶다면 딱 알맞겠다.

 

 

 

SPECIFICATION

기본 가격 4145만원 레이아웃 앞 엔진, FWD, 5인승, 5도어 해치백 엔진 4기통 2.0ℓ DOHC 16밸브 터보 디젤, 180마력, 40.8kg·m 변속기 6단 자동 공차중량 1490kg 휠베이스 2620mm 길이×너비×높이 4255×1805×1460mm 0→시속 100km 가속시간 8.4초 복합연비 14.3km/ℓ CO₂ 배출량 137g/km

What do you think?
좋아요

TAGS 모터 트렌드,MOTER TREND,PEUGEOT 308 GT,푸조,해치백,308 GT

CREDIT Editor 고정식 Photo 이혜련 출처 MOTOR TREND

Film

film 더보기
SUBSCRIBE
  • 메인페이지
  • MOTOR TREND
  • neighbor
  • 東方流行 China

RSS KAYA SCHOOL OF MAGAZINE

Copyright Kayamedia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