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Style

  • 기사
  • 이미지

스마트한 자들의 손목

누구보다 똑똑하다고 자부하는 스마트워치 여덟 개

2018.06.22

 

1 가민 포러너 645 뮤직은 최대 500개의 음악을 저장한다.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의 재생 목록을 시계에 동기화하면 휴대전화 없이도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손목에서 직접 심박수를 측정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몸이 운동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보여주는 운동 성과 모니터링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59만9000원.
2 카시오 지샥 EQB-800 시리즈는 스마트폰과 연동해 랩타임을 측정할 수 있다. 시간대 정보를 하루에 네 번 자동으로 업데이트해 세계 어느 곳에서도 정확한 시간을 알 수 있다.시곗줄에 쓰인 인서트는 경주차에 사용하는 케블라 소재로 만들었다. 64만원.
3 스피커를 내장해 시리로 각종 기능을 실행할 수 있는 애플 워치 시리즈 3. GPS와 고도계를 챙겼으며 업데이트된 운동 애플리케이션에는 ‘고강도 인터벌 트레이닝’과 수영할 때 왕복 횟수를 자동으로 설정해주는 기능이 추가됐다. 42만9000원부터. 
4 프레드릭 콘스탄트 오를로지컬 스마트워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활동과 수면 패턴을 체크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서 시간을 읽어 자동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시간대가 바뀌어도 시간을 따로 설정할 필요가 없다. 배터리 수명도 2년으로 무척 넉넉하다. 150만원대.

 

 

 

5 베젤과 시곗줄에 큐빅을 박아 화려한 파슬 Q 벤처 스마트워치. 이메일과 전화, 문자메시지를 손목 위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걸음 수나 칼로리 소모량도 볼 수 있다. 안드로이드 웨어 2.0을 내장했다. 46만원.
6 스카겐 팔스터 터치스크린 스마트워치는 안드로이드웨어 2.0과 퀄컴 스냅드래곤 웨어 2100 플랫폼을 챙겼다. 다이얼에 터치스크린 기능을 더해 자주 쓰는 기능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시간대가 바뀌면 다이얼에 표시되는 시간도 자동으로 바뀐다. 46만원.  
7 손목 심박계를 내장해 심박수와 걸음 수, 칼로리 소모량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순토 스파르탄 스포츠 WHR. GPS와 글로나스 위성을 함께 사용해 정확한 경로를 탐색할 수 있다. 100미터 방수도 가능하다. 73만원.
8 몽블랑 서밋은 안드로이드 2.0 OS를 품었다. 구글 어시스턴트 음성인식 기능으로 다양한 정보를 검색하거나 이메일을 볼 수 있다. 나침반과 자이로스코프, 기압계는 물론 4GB 용량의 플래시 메모리도 챙겼다. 심박수를 측정하는 센서도 있다. 116만7000원.  

 

 

 

 

모터트렌드, 라이프스타일, 스마트워치

What do you think?
좋아요

TAGS 스마트워치,워치,시계

CREDIT Editor 서인수 Photo 박남규 출처 MOTOR TREND

Film

film 더보기
SUBSCRIBE
  • 메인페이지
  • PlayBoy Korea
  • MOTOR TREND
  • neighbor
  • 東方流行 China

RSS KAYA SCHOOL OF MAGAZINE

Copyright Kayamedia Corp. All rights reserved.